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작성자 다한영농
ㆍ조회: 1291  
양계농가.아파트에"달걀자판기" 연합뉴스 2009.7.1
<양계농가, 아파트에 '달걀자판기' 설치..대박>

 
"'달걀자판기' 인기있네"
(광주=연합뉴스) 경기도 광주지역 산란계농가로 구성된 다한영농조합법인이 아파트 단지와 광주시청에 설치한 '달걀자판기'가 소비자들의 인기를 끌면서 농가소득에 도움을 주고 있다. 광주시청에 설치된 달걀자판기에서 한 시민이 달걀을 사고 있다.<<전국부 기사 참조,,광주시청 제공>> 2009.7.1
hedgehog@yna.co.kr


(광주=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도 광주시 산란계 농가들이 소비자와의 직거래를 통해 농가소득을 올리려고 아파트에 설치한 '달걀자판기'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대박이 났다.

  광주지역 6개 산란계농가로 구성된 다한영농조합법인은 지난해 11월 1일 광주시 경안동 해태그린아파트 단지 내 관리사무소 옆에 '달걀자판기' 한 대를 설치했다.

  높이 1.75m, 너비 1.5m 크기에 내부 온도조절을 위한 냉장시설과 공기순환장치를 갖춘 이 달걀자판기는 커피 자판기처럼 지폐나 동전으로 2천500원을 넣으면 10개들이 달걀 한 팩을 살 수 있게 만들어졌다.

  일반 자판기처럼 물건이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면 달걀이 깨지기 때문에 우편함처럼 1-40번까지 번호가 매겨진 보관함 40개에 달걀 꾸러미를 넣어 두고 소비자가 돈을 넣고 원하는 번호를 누르면 투명 아크릴판 문이 열리는 방식이다.

  다한영농조합법인이 농가소득 증대와 브랜드홍보 방안을 고민하다 일본에 있는 달걀자판기에 착안, 광주시에 사업제안을 해 자판기 개발비 등을 지원받아 자판기 한 대를 만들어 시범적으로 설치했다.

  영농조합과 광주시는 "재고가 남지만 않아도 다행"이라고 생각하며 판매 추이를 지켜봤지만, 아파트 주민의 반응은 의의로 뜨거웠다.

  이 자판기에서는 하루 평균 200개(10개 들이 200꾸러미), 한 달 평균 6천개의 달걀이 팔려나갔다. 이 아파트 300여 가구가 월 평균 20개의 달걀을 사먹은 셈이었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달걀보다 1천원 가량 싼 데다 매일 아침 갓 낳은 신선한 달걀을 공급한 것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의의의 성과에 고무된 영농조합과 광주시는 목현동 신일아파트, 태전동 e편한세상, 도평리 대주아파트, 산이리 대주아파트와 코아아파트, 양벌리 우림아파트 등 6개 아파트 단지에 달걀자판기를 추가로 설치했다.

  지난달 29일에는 송정동 광주시청사에도 달걀자판기가 설치됐다.

  이들 달걀자판기 한 대마다 매달 150만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고 광주시는 설명했다.

  달걀자판기 덕에 영농조합법인은 시장 상인에 국한됐던 달걀 판로를 일반 시민으로 확대한데다 달걀 한 개당 판매 단가도 기존보다 100원 이상 높게 받게 되면서 농가소득에 도움을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달걀자판기는 농민들에게는 소득을 높여주고 소비자에게는 신선하고 싼 농산물을 먹을 수 있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면서 "시민의 인기를 끄는 만큼 앞으로 2대를 추가로 설치하고 장기적으로는 시 전역에 달걀자판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원철강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